건강소식지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31-314-7585
제목
스트레스에 배가 아팠어요, 과민성 장 증후군이란?
2019년 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오늘, 많은 수험생은 떨리는 마음을 안고 그동안의 노력을 발휘하고 있다. 하지만 스트레스가 심한 수능인 만큼 갑자기 배가 아파 집중을 못 하는 사람도 생기곤 한다. 바로 ‘과민성 장 증후군’ 때문에 말이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한국에서 유병률이 8~10% 정도로 여자에게 흔하고 20~30대 젊은 연령에서 많이 나타난다. 그렇다면 과민성 장 증후군은 완치가 가능할까? 대한 소화기기능성 질환·운동학회와 건국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환 교수가 함께한 건강강좌에서 과민성 장 증후군에 대해 알아보았다.

수능 시험



스트레스만 받으면 배가 꾸르륵하다?
과민성 장 증후군의 증상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밥을 먹은 후 갑자기 배가 아프고 화장실에서 설사나 변비를 하는 경우, 배변 후 잔변감 등이 있다. 또한 술을 먹거나 우유나 유제품을 먹으면 설사를 하고 배에 가스가 자주 차고 더부룩하며 트림이 잦으면 과민성 장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배가 아픈 것을 위가 콕콕 찌르거나 쥐어짜는 듯 아프고 뻐근하다고 표현하거나 답답하고 속이 찬 것 같으며 묵직한 느낌을 호소하기도 한다. 이는 대개 대변을 보면 복통이 나아진다.

■ 과민성 장 증후군 자가 체크 방법 ■
△ 복부 불쾌감, 복부 통증이 지난 3개월 동안 월 3일 이상 나타났다
△ 증상이 변을 보면 나아진다
△ 증상이 나타난 이후 변을 보는 횟수가 늘거나 줄었다
△ 증상이 나타난 이후 변의 모양이 토끼 똥, 설사, 뭉쳐 있는 토끼 똥 모양 등으로 변했다.

첫 번째 증상이 나타나거나 나머지 사례 중 2개 이상인 경우 과민성 장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의 원인은?
과민성 장 증후군



과민성 장 증후군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어렸을 때 자주 배앓이를 했거나 급성 장염 후 증상이 지속하는 경우가 있으며 장의 운동 이상, 소장 내 세균 과증식, 정신 사회적 요인이 원인이라고도 한다. 특히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과민성 장 증후군의 증상을 악화하는데 환자의 40~90%가 우울증이나 불안장애, 신체장애 등 주요 정신 질환을 겪고 있다.

과민성 장 증후군에 걸리면 수시로 발생하는 복통, 설사 때문에 이동은 물론 여행, 스포츠 등 활동에도 제약이 많이 생겨 환자의 삶의 질은 당뇨, 만성 콩팥병, 기관지 천식과 같은 만성 질환보다 못하다는 보고가 있다. 또한 과민성 장 증후군 진단 초기에는 대장암과 유사한 증상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대장암이나 염증성 장 질환으로 가족력, 과거력이 있거나 체중이 갑자기 빠지고 혈변, 빈혈, 발열 등 경고 증상이 나타나며 50세 이상의 경우, 밤에 증상이 나타나고 만성 변비가 심해지며 복부에 종괴가 의심될 때는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완치가 가능할까?
과민성 장 증후군은 만성 질환이므로 한두 차례 약을 먹는다고 해서 완치되지는 않는다. 식습관을 개선하고 증상을 일으키는 스트레스를 다스려야 한다. 또한, 의사의 처방에 따라 적절한 약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식이섬유 음식



특히 오이, 당근, 배추 등 섬유질이 많은 식재료는 변비와 장 경련을 예방하니 자주 먹고 우유, 치즈와 같은 유제품, 튀긴 음식, 삼겹살, 마가린 등 고지방 음식을 피하자. 초콜릿, 커피, 탄산음료, 술, 담배와 콩, 브로콜리, 껌 등 가스를 유발하는 음식은 제한해서 섭취하자. 한꺼번에 많이 먹지 말고 규칙적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하도록 노력하는데, 이때 식사일기를 쓰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산책, 조깅하면 장운동이 활성화돼 과민성 장 증후군에도 도움이 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B형 간염 치료 잘 받으면 간 관련 사망 감소
이전글
치주염, 우측 대장 용종 위험도 2배 높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