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소식지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31-314-7585
제목
필름이 끊길 정도로 술 마신다면? 치매 위험 2배 높아
정신을 잃을 정도로 술을 마신다면 10년 이내 치매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의과대학교 Mika Kivimaki교수 연구팀은 영국, 프랑스, 스웨덴, 핀란드의 성인남녀 13만여 명을 대상으로 14년간 이들의 음주습관을 조사했다. 전체 대상자 중 약 10.4%가 지난 1년 안에 음주 후 필름이 끊기는 일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 이처럼 음주 후 필름이 끊긴 일이 있는 사람은 치매에 걸릴 확률이 2배 이상 높았다. 또 주당 14유닛(소주 2병 혹은 맥주 500cc 6잔 정도)을 꾸준히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16% 더 높았다. 이 보다 많은 주당 21유닛을 마실 경우 치매 위험이 22% 더 높았다.

연구팀은 “필름이 끊길 때까지 술을 마시는 사람은 음주량이 많지 않더라도 치매 위험이 증가한다”라고 말했다. 또 “간 질환, 신부전 등과 같이 알코올 관련 질환 역시 술을 마시고 필름이 끊기는 사람에게 잘 나타난다”라고 설명했다.

Kivimaki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알코올이 뇌에 독으로 작용해 세포를 손상시키고 뇌 위축을 유발해 치매 위험을 높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심장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에 게재되었으며, Daily Mail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부정 출혈, 시작되는 부위에 따라 원인 달라
이전글
'졸피뎀, 프로포폴' 적정 사용량과 투약 횟수는?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