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소식지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31-314-7585
제목
간을 망치는 영양제가 있다?...약사가 답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간은 영양분을 저장하는 것과 더불어 음식물을 분해하고, 바이러스 침입에 있어 면역 작용을 한다는 특징이 있다. 이러한 간은 많이 손상되기 전까지 심각성을 알지 못해서 문제가 되곤 하는데, 간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영양제에는 무엇이 있을까? 건강을 위해 챙겨 먹는 영양제가 오히려 간을 망칠 수 있다는 것이 과연 사실일까? 이에 대해 김지영 약사가 자세히 답했다.



김지영 약사에 따르면, 간이 좋지 않을 때는 노니, 승마 추출물, 녹차 추출물, 가르시니아, 비타민 A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1. 노니한동안 노니가 염증 없애는 데 좋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하지만, 노니를 먹은 뒤에 간 손상이 나타났다는 사례가 종종 보고되곤 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당시, 기전은 확실하지 않으나 안트라퀴논(Anthraquinone)이 간 손상을 유발하는 것이라는 연구가 많았다. 이에 김지영 약사에 따르면, 안트라퀴논은 노니 껍질과 씨앗에 존재하므로 과육만 사용한 노니의 경우는 괜찮을 수 있겠지만, 시중에 판매되는 여러 제품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간 수치가 좋지 않은 사람의 경우에는 이를 유념해야 한다고 김지영 약사가 답했다.2. 승마 추출물승마 추출물은 생약 성분에 해당하는데, 이는 갱년기 증상의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다. 승마의 성분은 우리 몸의 체온을 조절하고 관절 통증을 감소시킨다는 효과가 전해진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간 독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데, 이는 승마 추출물을 고용량 복용한 다음에 실제로 몇 차례 나타났던 증상이다. 이에 김지영 약사는 “간이 좋지 않은 사람이라면 담당 의사와 미리 상의하여 간 수치를 확인 후에 먹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3. 녹차 추출물김지영 약사는 녹차를 적정량 먹는 것은 전혀 문제가 없지만, 녹차 추출물로써 400mg 이상 먹게 될 경우, 간 손상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대략 녹차의 20잔 정도에 해당하는 양이라고 하니, 하루 한두 잔 정도 마시는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녹차의 대표적인 성분인 EGCG는 강한 항산화 작용을 하면서 우리 간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다이어트나 피부 때문에 녹차 추출물을 적정량보다 많이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김지영 약사가 말했다.4. 가르시니아가르시니아는 체지방 생성 억제 기능성을 인정받은 다이어트 영양제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권장하는 가르시니아의 하루 섭취량은 3,000mg 이하다. 이에 김지영 약사는 가르시니아 1,000mg 이상 복용 시, 간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정해진 양만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5. 고함량의 비타민 A피부나 여드름 때문에 비타민 A를 정해진 용량보다 많이 먹는 사람이 있다. 혹은, 자신이 먹는 종합영양제에 비타민 A가 들어있는데, 다른 약을 추가로 먹게 되어 적정량을 초과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김지영 약사는 “비타민 A는 지용성 비타민이기 때문에 간에 축적되어 간 손상을 유발하므로 4만 IU 이상 섭취하면 간 손상 위험이 있어서 유의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적정량을 섭취하면 괜찮기 때문에 너무 겁먹지 않아도 된다고 김지영 약사가 언급했다.그 외에 고지혈증이 있는 사람의 경우 홍국쌀 추출물을 찾는 경우가 있다. 김지영 약사는 이때 ‘모나콜린K’라는 성분이 고지혈증약과 구조가 유사하여 고지혈증의 부작용인 간 손상 우려가 있다고 말하며, 간 수치를 모니터링하면서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렇듯 몇몇 영양제는 고용량 먹었을 때, 직접 간독성을 일으키거나 간의 해독 작용 등 각종 대사를 방해하여 결과적으로 신체적 손상을 유발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적정량을 섭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간 손상은 짧게 며칠 이내에, 길게는 몇 개월 복용 뒤에도 나타날 수 있다. 피로감, 식욕부진, 가려움, 누렇게 되는 황달 현상은 대표적인 간 손상의 징후이다. 이 질환은 빠른 대처가 관건이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에 가서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마지막으로 김지영 약사는 아무리 좋은 것도 과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과유불급을 강조했다. 더불어, 간 기능에 이상이 없고 영양제를 적정량 먹는 경우라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도움말 = 김지영 약사

다음글
클렌징 오일? 클렌징 워터?...'지성 피부'라면 뭘 써야 할까
이전글
'혈당 올리지 않는' 떡볶이 레시피! 임상영양사가 알려드립니다!
리스트